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서울시, 전국체전을 빛낸 주인공 4천여 명 ‘볼런티어 선수단’ 해단식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2-04 13:52:03
조회수
557
"시민이 만들어낸 전국체전의 경험을 함께 나누고 기억"
서울시, 전국체전을 빛낸 주인공 4천여 명 ‘볼런티어 선수단’ 해단식

- 서울시자원봉사센터, 12.3.(화) 서울극장에서 ‘전국체전 자원봉사자 해단식’ 개최
- 자원봉사자와 이들을 지켜본 가족과 지인 포함 1,100여명 초청해 해단식 및 감사 영화상영
- 자원봉사자 지원부터 활동까지 전 과정 돌아보고, 함께 인정·격려하는 시간으로 마지막 활동 마무리
- 함께 활동한 동료 봉사자들이 추천한 우수 자원봉사자 50명 서울시장 표창 수여

(사진1) 서울시50플러스재단 기록봉사단 박태규 씨 촬영

(사진1) 서울시50플러스재단 기록봉사단 박태규 씨 촬영

□ 서울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 안승화)는 12월 3일(화) 13시 30분 서울극장에서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이하 전국체전) 자원봉사자와 가족 및 지인들이 함께 그간의 활동을 돌아보며 서로 인정하고 격려하는 해단식을 개최한다.
○ 이번 전국체전은 양 대회 12일간 8개 분야에서 총 4,066명(전국체전 2,503명, 장애인체전 1,563명)의 자원봉사자가 활동했다.
○ 만 92세(1928년생) 최고령자부터, 만 18세(2001년생) 최연소자까지 전 연령대가 자원봉사로 함께했으며, 서울시민뿐 아니라, 제주도 거주자부터 국내에서 재학 중인 외국인학생까지 다양한 구성원들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했다.

□ '볼런티어 선수단'이라는 이름처럼, 전국체전 자원봉사자들은 전국체전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활약한 또 하나의 선수였다.이들은 내·외국인 손님맞이부터 개·폐회식, 성화봉송, 경기 운영지원 등 보이지 않는 곳에서 중요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 자원봉사자들은 이번 해단식을 통해 지난 3월부터 시작된 자원봉사 지원 및 선발부터 교육훈련, 붐엄 캠페인, 대회 지원 등 그간의 발자취를 담은 영상을 시청하며 활동의 전 과정을 돌아보고, 수고한 모두와 감사를 나누는 시간을 가지며 봉사단 일정을 공식 종료할 예정이다.
□ 특히, 시민추천제를 통해 자원봉사에 참여했던 것처럼, 해단식 역시 가족 및 지인들을 초청하여 함께하는 자리로 구성된다.
○ 자원봉사자들의 이야기뿐 아니라, 참여를 격려하고 지지했던 가족 및 지인들의 응원 메시지를 전달하는 시간을 통해 서로를 자원봉사자로 세우고 인정받는 경험을 만든다.
※ 시민추천제 : 전국체전 자원봉사 참여를 3인 이상의 가족‧지인에게 알리고, 이들의 지지를 받아 신청하면 면접심사 없이 선발하는 것으로, 전국에서 최초로 시행함.

□ 더불어, 현장에서 주도적으로 참여한 우수 자원봉사자 50명을 선정하여 서울시장 표창을 수여한다.
○ 우수 자원봉사자는 각 경기장에서 함께 활동한 동료 봉사자들이 직접 추천하고 선정하여 더욱 의미가 깊다.
○ 우수 자원봉사자들에게는 전국체전 경험을 통해 변화하거나 성장한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자원봉사자 커리어북’을 제작하여 지급할 예정이다.

□ 해단식에 참석한 자원봉사자는 기본교육, 일감개발 워크숍, 리더 자원봉사자 교육, 발대식에 이어, 'V히어로'라 적힌 마지막 배지를 지급받아 전국체전 참여단계별 5종 배지 모음을 완성하면서 마지막 임무를 마치게 된다.
□ 안승화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센터장은 “100회라는 역사적인 의미를 갖고 서울에서 열린 전국체전이 자원봉사자들의 주도적인 참여로 잘 마무리될 수 있었다."며, "이번 대회에서 시민들이 서로를 자원봉사자로 세우고, 인정하고 격려하는 과정으로 자원봉사 문화가 더 성숙해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2) 서울시50플러스재단 기록봉사단 조수봉 씨 촬영
(사진2) 서울시50플러스재단 기록봉사단 조수봉 씨 촬영

 
이전글
서울을 변화시키는 주인공! 132명, 자원봉사 유공자 표창
다음글
3월은 서로를 돌보는 시간, 서울시내 초·중·고등학교 등에서 동생들에게 재능나눔할 대학생 봉사자 모집

SITE MA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