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이웃에 대한 관심과 돌봄 나누는‘이웃의 날’캠페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10-22 13:28:04
조회수
348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이웃에 대한 관심과 돌봄 나누는‘이웃의 날’캠페인

- 코로나19로 인해 이웃과의 거리를 두고있는 시민 모두를 위한 관심과 돌봄의 날
- 이웃의 소중함을 알고, 서로에게 봉사하고 관계를 맺는 문화 조성
-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이웃과의 소통을 촉진하는 ‘이웃키트’ 지원

□ 서울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김의욱)는 코로나19로 인해 거리를 둘 수밖에 없는 이웃과의 관계개선을 위한 ‘이웃의 날’ 캠페인을 10월19일부터 30일까지 2주간, 서울시민 9천여명과 함께한다.
○ 2020년 이웃의 날은 서울SH공사, 서울시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강서구보건소, 서울시내 자치구자원봉사센터 등이 함께하며,
○ 10월19일(월) 14시부터 참여기관들과 함께하는 온라인 세리머니를 통해 이웃의날 시작을 알리게 된다.
 
□ 2019년부터 시작된 이웃의 날은 서울시민의 날인 10월28일을 맞아 진행하는 캠페인이며, 서울시민 누구나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이웃에 대한 관심과 돌봄을 나눌 수 있다.
○ 이웃의 날은 1999년 프랑스에서 처음 시작되었으며, 프랑스는 해마다 약900만명이 참여한다.(서울연구원(세계도시동향) 2019.5.7.)
○ 프랑스의 경우 나이, 출신, 종교에 상관없이 함께하는 축제를 지향하며, 이웃이 서로 알아가고, 지역사회를 위해 해야할일을 알아가도록 하는 것이 목표이다.
 
□ 2020 이웃의 날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으며,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서울시자원봉사센터 V세상(https://volunteer.seoul.kr/)”에 접속 후, 이웃의 날 페이지로 방문하면 신청할 수 있다.
○ 별도 온라인 신청시 선착순 100명에게 ‘이웃키트’를 보내드리며,
키트에는 이웃에게 안부를 전할 수 있는 메시지카드와 함께 나눌 수 있는 초콜릿, 견과류, 스티커 등이 들어있다.
○ 이웃키트를 받은 시민은 이웃에게 나누고 싶은 메시지를 적고, 이웃집 문고리에 걸어 비대면 이웃과의 만남을 진행할 수 있다.
○ 이웃과의 소통을 많은 분들과 공유 하기 위해 SNS에 활동내용을 공유할 수 있으며, #2020이웃의날, #v세상 해시태그를 달면 이웃의날 웹페이지에 후기가 등록된다.
 
□ 이웃의 날에 참여하는 시민들은 코로나19로 몸과 마음이 지쳐있는 상황에 나와 이웃을 살피며 마음을 통해 돌보는 활동을 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우리가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한다는 경험을 할 수 있다.
○ 아이들로 인한 층간소음 문제에 대한 이해
○ 고립가정의 고독사 문제 등에 대한 관심
○ 아파트 관리(경비)근무자님에 대한 관심과 감사
○ 기타 다양한 이웃에 대한 관심과 응원 등
 
□ 서울시자원봉사센터 김의욱 센터장은 “참여하는 시민들은 이웃에 대한 관심을 나누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거리는 유지하지만 마음의 거리는 가까워 질 수 있을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2020이웃의 날 행사를 위해서 지원하는 이웃키트는 HK이노엔과 DB손해보험이 후원을 한다.
 
 
 
 
이전글
코로나 19 속에서도 계속 이어지는 자원봉사, 어디까지 갈 수 있을까요?
다음글
현재 페이지가 마지막 페이지입니다.

SITE MA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