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코시국에도 대학생들이 펼치는 멘토링 봉사활동 SSUL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9-23 13:20:08
조회수
46
코시국에도 대학생들이 펼치는 멘토링 봉사활동 SSUL

-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코로나19 속 대학생 주도 멘토링 봉사활동 지속
- 고등학생 멘티에서 대학생 멘토로 변신! 동행과 함께 성장하는 대학생
- 특수교육, 온·오프라인 만남 등 다채로운 색을 뽐내며 자신감을 얻은 대학생
 
서울동행 학생들을 가르치는 대학생

□ 많은 대학(원)생들이 코로나19 상황 속 활동의 제약을 겪고 우울함을 호소하는 가운데, 동생들과 함께하며 긍정에너지로 자신을 개발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서울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김의욱)에서 운영하는 ‘서울동행’ 멘토링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대학(원)생 멘토들이다.
 
□ 멘토링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대학(원)생들은 학교에 자주 등교하지 못하는 동생들과 서로 믿고 의지하며, 직접 만나기 어려운 상황에서는 온라인으로 만나며 서로의 미래를 그려가고 있다.
 
□ 현재 대안학교 한들에서 대면·비대면으로 멘토링을 진행하고 있는 박성하(건국대)학생은 봉사활동을 통해 우울감을 극복하고 자신감을 되찾았다며 전했다.
○ 그는 코로나 상황 속 여러 제약으로 조금씩 활력을 잃어가고 괜히 우울감이 심해져 힘들었던 멘토링 이전을 회상하며, “봉사활동을 통해 동생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내가 누군가에게는 소중한 사람이라는 것을 깨달았다”고 전했다.
○ 또한 검정고시를 준비하는 동생을 돕기 위해 본인이 부족한 부분에 대해 EBS 강의를 정독하는 등의 노력을 보인 그는 “진심으로 동생들의 눈높이에 맞추려 노력하고 소통하다보니, 동생의 검정고시 1차 합격이라는 귀중한 선물을 받았다”며 추후 2차 합격까지 동생과 함께 하겠다고 전했다.
 
□ 지난 5월에는 어린이날을 맞이하여 이현민(서울교대), 이혜진(서울교대) 학생은 학과 학생들과 함께 비대면 상황 속 체험 중심 멘토링 봉사활동을 직접 기획하여 실행하기도 하였다.
○ 컵을 이용한 스포츠 스태킹, 해바라기 씨앗 심기 등의 활동을 진행한 이들은 “처음 봉사활동을 기획하며 ‘계란으로 바위치기’ 라는 느낌이 들었지만, 본인들이 비대면 활동(수업, 행사 등)을 진행하며 느꼈던 비대면 소통의 강점에 대한 고민을 담아 하나씩 기획하다보니 다양한 비대면 활동을 구성할 수 있었다”며 당시를 회고했다.
○ 또한 그들은 “비대면이라도 동생들이 활동 때 마다 카메라와 마이크를 통해 적극적으로 소통을 해 주는 모습이 기억에 남는다며,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비대면이라도 다양한 봉사활동을 기획하고 성공적으로 해냈다는 사실이 굉장히 뿌듯했다”고 전했다.
 
□ 고등학생 때 동행 멘티로 활동했던 윤서영(가톨릭대)·조수빈(김포대) 학생은, 대학 진학 후 동생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어 현재 멘토로 활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 현재 좋은친구청소년지역아동센터에서 멘토링을 진행 중인 윤서영, 조수빈 학생은 학창시절 서울동행 멘토링을 통해 학습 도움 뿐 만 아니라 대학 탐방, 연극 활동 등을 경험하였고, 해당 경험을 통해 본인이 꿈을 가지고 활동할 수 있었다며 이러한 경험을 다른 동생들에게 전달해 주고 싶어 멘토링 활동의 시작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 또한 멘토링을 받았을 때와 달리 멘토의 입장으로 동생들과 만나보니 생각보다 어려운 점이 많았다면서도, 어떻게 하면 단순 학습 멘토링에서 벗어나 멘티와 고민을 함께 나누는 멘토링을 진행할 수 있을지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 또한 특수교육 분야의 멘토로 활동하고 있는 조용민(건국대) 학생은 중흥초등학교에서 특수교육 학생들의 수업을 도우며, 교사가 되겠다는 본인의 꿈을 키우고 있다.
○ 미래의 교사를 꿈꾸며 현재 학업에 매진하고 있는 그는, “교사가 된 뒤, 다양한 학생들과 만날 때 스스로 부족하지 않기 위해서 멘토링에 참여하였다”라며 일반 교육 봉사 분야가 아닌 특수교육 분야의 멘토링을 진행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 그는 동생들과의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아 아쉽지만 동생들과 글씨 같이 쓰기, 책 꺼내주기, 종이 오리기, 인형극 하기 등의 활동을 하며 동생들의 순수함과 수업에 열심히 참여하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다며, 특수학급 학생들도 일반 학급의 학생들과 똑같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 서울시자원봉사센터 김의욱 센터장은 “우리가 맞이하고 있는 관계 단절 및 우울감 등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사회 구성원들이 서로의 이야기를 나누고 함께 돕는 ‘사회적 처방(Social Prescribing)’이 필요하다”며, “이번 상반기 대학(원)생들의 멘토링 봉사활동은 다양한 방식으로 동생들과 함께하며 사회적 관계를 유지하고 스스로 치유하며 성장하는 훌륭한 사회적 처방의 사례”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많은 대학생들이 사회적 처방의 주인공으로 함께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 현재 서울시에서는 멘토링 봉사활동을 하며 긍정 에너지를 함께 만들어 나갈 대학(원)생들을 모집 중이며 자세한 사항은 서울동행 홈페이지(www.donghaeng.seoul.kr) 및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전글
서울시, 길을 묻는 청년들을 돕는 구글코리아 임직원 봉사자와의 특별한 만남
다음글
코로나 상황에서 대학생들의 사회참여 경험을 촉진하는 ‘메타러닝’

SITE MA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