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29일, 전국체전 자원봉사 선수단 출범한다!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19.10.02
조회 :
94

29일, 전국체전 자원봉사 선수단 출범한다!

- 서울시자원봉사센터, 9.29.() 서울광장에서 전국체전 자원봉사자 발대식 개최

-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연기됐지만, 성화합화와 연계하여 더욱 풍성하게 펼쳐져

- 전국에서 모이는 성화가 한 자리에 모이는 합화행사와 함께, 봉사자들의 마음이 모인 발대식

- 이제는 하나의 팀으로자원봉사자 다짐, 성공개최 퍼포먼스 등 자원봉사자가 함께 꾸미는 행사

 

 

서울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 안승화)929() 18시 서울광장에서 전국체전 성화합화 행사와 연계하여 시민과 자원봉사자 2,500명이 전국체전 자원봉사자 발대식개최한다.

지난 9.7() 장충체육관에서 진행 예정이었던 전국체전 자원봉사자 발대식이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연기돼, 오는 29일 성화합화 행사와 함께 개최된다.

    

행사는 1부 전국체전 자원봉사자 발대식으로 시작되어, 2부 전국장애인체전 성화 안치행사 및 전국체전 성화합화로 진행된다.

전국에서 모인 성화의 불꽃이 모여 하나의 성화가 되는 것처럼, 다양한 자원봉사자가 모여 하나의 팀이 되는 이번 발대식은 성화합화와 연계하여 더욱 의미가 깊어졌다.

 

발대식은 서울 25개 자치구 기수단의 입장으로 시작된다. 이어, 자원봉사자 유니폼 착복 퍼포먼스 및 공동 다짐, 자원봉사자 권익위원회 선서, 성공개최 염원을 담은 대형 공 굴리기가 진행된다.

 

이번 발대식의 하이라이트는 10명의 자원봉사자 대표가 내빈 10명과 함께 선서하는 자원봉사자 공동 다짐이다. 최연소자, 최고령자, 외국인, 장애인, 단체 대표 자원봉사자 등이 참여한다.

공동 다짐은 지난 7월 일감개발 워크숍을 통해 자원봉사자들이 직접 전국체전에서 본인들의 역할과 활동을 제안했으며, 이를 종합하여 만들어졌다.

공동 다짐문은 전국체전 자원봉사자의 기본소양인 미소, 친절뿐 아니라 원 팀으로서의 협력, 배려, 존중, 직무에 대한 프로정신과 안전에 대한 내용으로 구성됐다.

 

100년의 가치를 미래로 이어나가는 전국체전

경기장을 찾는 시민, 선수, 자원봉사자를 위한 우리의 10가지 다짐

 

우리는, 밝은 미소로 먼저 다가간다.

우리는, 다정한 말을 주고받는다.

우리는, 서로가 존중하고 배려한다.

우리는, 혼자보다는 동료와 함께 한다.

우리는, 맡겨진 직무에 최선을 다한다.

우리는, 휴대폰을 내려놓고 대화로 소통한다.

우리는, 일회용품과 쓰레기를 줄인다.

우리는, 세대의 다름과 차이를 존중한다.

우리는, 서로의 건강과 안전을 돌본다.

우리는, 모두가 참여하고 즐기는 체전을 만든다.

 

100회 전국체육대회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자원봉사자 일동

 

이날 전국체전 자원봉사자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갈등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자원봉사자 권익위원회도 출범한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장과 서울 소재 25개 자치구 자원봉사센터장, 주요 사회단체 대표로 구성되어 전국체전 전 기간 동안 자원봉사자 보호를 위해 활동한다. 권익위원들의 다짐은 자원봉사자 활동을 위한 최상의 환경 제공, 봉사자들의 안전과 권리 보호에 대한 약속이 담겨있다.

권익위원회는 전국체전과 전국장애인체전 기간 동안 5개 권역으로 나눠 운영 예정이다.

 

전국체전 자원봉사자 권익 보호를 위한 자원봉사자 권익위원의 다짐

 

우리 자원봉사자 권익위원들은

만나서 반가운, 인권이 보호되는, 서로의 다름과 차이가 존중되는,

서로의 건강과 안전을 돌보는

소외없이 모두가 즐거운 전국체전이 될 수 있도록

 

자원봉사자들이 찾으면 언제든지 달려가겠습니다.

자원봉사활동에 불편함이 없도록 세심히 챙기겠습니다.

자원봉사자의 눈, , 입이 되어 여러분을 대변하겠습니다.

권익위원으로서 비밀보장과 한 분의 개인정보도 소중하게 보호하겠습니다.

자원봉사자들이 지치지 않도록 여러분의 비타민이 되겠습니다.

 

100회 전국체육대회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자원봉사자 권익위원 일동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안승화 센터장은 지난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취소되었던 발대식이 더욱 풍성하게 돌아와 기쁘다. 성화합화 행사와 함께하여 의미가 더해진 이번 발대식을 통하여 전국체전 자원봉사자들이 하나의 팀으로 거듭나 전국체전 100년의 역사를 성공적으로 써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전국체전 자원봉사자 지원본부를 설치하여 지난 3월부터 자원봉사자를 모집·선발하여 총 7,777명의 선발, 4개월의 과정을 통하여 자원봉사자 교육을 모두 완료하였다.

교육을 이수한 자원봉사자는 104()부터 1010()까지 전국체전, 이어 1015()부터 19()까지 장애인체전에 투입되어 활동 예정이다.

자원봉사자는 경기장 운영, ·폐회식, 문화축제 및 성화봉송 지원, 종합상황실 운영, 장애인선수 1:1 맞춤형 지원 등 대회의 여러 분야에서 활동하게 된다.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