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자원봉사 경험을 체계적인 지식으로 함께 만들어요!” 서울시자원봉사센터-서울시민대학, 자원봉사 전문가 육성 위한 시민석사과정 운영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03-28 16:48:39
조회수
61
"자원봉사 경험을 체계적인 지식으로 함께 만들어요!”
… 서울시자원봉사센터-서울시민대학, 자원봉사 전문가 육성 위한 시민석사과정 운영

- 서울시자원봉사센터-서울시민대학, 오랜시간 활동한 자원봉사 리더 참여 시민석사과정 개설
- 1기 수강생 45명, 1년간 200시간 과정 참여하고 수료자에 시민석사 수여
- 졸업연구로 경험기반 자기보고서 발간…봉사자의 오랜 경험과 지혜 지역사회 선순환 기대
- 3월 23일(수) 자원봉사-시민석사과정 입학식 시작으로 본격적인 학습과정 진행
 

# 노인의 사회적 단절과 외로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을주민 간 교류활동을 통해 서로가 서로를 돌보는 관계를 만들고, 어르신들이 직접 된장과 간장을 만들어 이웃과 나누며 사회활동에 참여하도록 이끄는 ‘지역사회 문제 해결사’ 이병열(69세) 자원봉사캠프장
 
# 봉사활동을 하고 싶지만 시간이 많지 않은 직장인, 어떻게 자원봉사를 시작해야할지 모르는 학부모, 지역을 위한 활동을 찾고 있는 기업까지, 모든 주민들이 질 높은 봉사활동을 손쉽게 경험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활동을 기획하는 ‘시민의 자원봉사 안내자’ 정은희(57세) 프로젝트 리더
 
# 공예품 만들기, 바리스타, 실버레크레이션, 칼림바 연주, 영어회화, 청소년 상담까지 자신이 가진 재능을 지역주민을 위해 아낌없이 나누고, 지역 곳곳에 안테나를 세워 필요한 곳을 찾아 1만 시간을 자원봉사와 함께 한 ‘우리동네 재능나눔 홍반장’ 이미순(62세) 마을 강사
 
□ 지역 곳곳에는 자원봉사를 통해 지역의 긍정적인 변화를 만들어가는 사람들이 있다. 특히, 오랜기간 봉사활동을 이끌어 온 봉사자는 누구보다 ‘우리 동네의 문제가 무엇인지’, ‘가장 필요한 일이 무엇인지’, ‘어떤 자원들을 연계할 수 있는지’를 잘 알고 있는 중요한 사회적 자산이다. 이렇게 봉사활동을 하며 경험과 지혜를 쌓아온 사람들이 자원봉사 전문가로 인정받고, 이들의 개별적 경험을 함께 모아 체계적인 지식으로 만드는 시민석사과정이 운영된다.
 
□ 서울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김의욱)와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원장 김주명)은 시민참여 분야에서의 활동 경험을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또 하나의 지식생산을 지원하고자 ‘서울시민대학 자원봉사-시민석사과정’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과정을 이수한 수강생에게는 서울시장 명의의 시민석사가 수여될 예정이다.
○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이 운영하는 서울시민대학은 서울시민을 위한 평생교육기관으로 2013년 설립되었다. 시민적 요구, 시대 주요 트렌드 등 모든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인문, 예술, 사회 등 다양한 분야의 교육과정을 서울전역의 캠퍼스와 학습장에서 제공하고 있다.
○ 서울시민대학은 시민의 강좌 수강과 활동을 학습시간으로 인정하고 이수 시간에 따라 총장(서울특별시장) 명의의 명예시민학위(시민학사‧석사‧박사)를 수여하는 명예시민학위제도를 운영한다. 2018년 처음 명예시민학위제를 도입한 이래 지금까지 1,257명의 시민학사 및 시민석사가 배출되었다.
 
□ 자원봉사-시민석사과정은 서울학‧시민학 등의 서울시민대학 석사과정 필수과목은 물론이고, 현장에서의 활동으로 축적된 자원봉사자의 경험을 사유‧성찰해보는 인문학 과정과 자원봉사 실무 역량을 향상하는 자원봉사 특화과정으로 구성되어 있다. 본 과정 수료를 위해 1년간 총 200시간 학습에 참여하게 된다.
 
□ 또한, 봉사활동을 통해 쌓아온 봉사자의 경험과 지혜를 공익자원으로 환원할 수 있도록 지식화하는 전공세미나 과정도 진행된다. 졸업 연구 결과물로 제출하는 자기보고서는 지도교수와 소그룹 연구를 통해 그동안의 활동을 정리하고 이를 통해 쌓은 지식과 노하우를 담을 예정이다.

□ 지난해 12월, 지역에서 오랜기간 활동해 온 자원봉사자 45명이 첫 자원봉사-시민석사과정 참여자로 선발되었다. 참여자들은 시민학사 취득을 위한 온라인 입문과정을 수강하며 석사과정을 준비해왔다.
○ 서울시민대학 시민석사과정은 100시간 이상 교육을 수료하고 시민학사를 취득한 학습자가 과정에 참여할 수 있다.
○ 자원봉사-시민석사과정은 200시간 이상 자원봉사활동 경험을 서울시민대학 학습시간으로 70시간을 인정하고, 서울시민대학 입문과정을 30시간 이상 이수하여 시민학사 취득 요건을 갖추었다.
 
□ 3월 23일(수) 서울시민대학 동남권 캠퍼스에서 진행되는 입학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자원봉사-시민석사과정이 진행된다. 참가자들 모두 처음 시작되는 과정에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 서초구자원봉사센터 프로젝트 리더로 활동해온 정은희(57세)씨는 “우리지역에 필요한 활동을 발굴하고 새로운 봉사활동을 기획하기 위해서는 인문‧사회적 지식과 자원봉사 실무역량이 모두 필요하다. 이번 시민석사과정이 이런 욕구에 딱 맞는 프로그램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교육을 통해 얻은 지식을 지역사회를 위한 활동을 더 잘 운영하는데 사용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 서울시자원봉사센터 김의욱 센터장은 “오랜시간 지역을 위해 애써오신 분들의 공로를 인정하고 지지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왔다”며, “사람을 이해하고 관계를 맺어가는 풍부한 지혜를 가진 자원봉사자는 지역발전의 핵심동력이다. 이번 시민석사과정이 이분들의 역할을 조명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김주명 원장은 “올해 처음으로 시도되는 자원봉사-시민석사과정은 학습과 실천을 연계해 새로운 학습 경로를 제시하였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며, “학습자가 수동적 지식소비자에서 자발적 지식생산자로 성장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전글
“다 같이 줍자, 서울 한 바퀴(한강편)” 서울시민 여러분, 한강에서 플로깅 해요!
다음글
“집에 잠자고 있는 산(소)포(화)도 씨를 찾습니다” 서울시, 미사용 산소포화도측정기 나눔(회수) 및 재사용으로 긴급 대응

SITE MAP

닫기